vol.2 상품화된 세계 속의 인간 (NewPhilosopher)
sold out icon
판매가 15,000원
회원가 15,000원 회원가

물건과 소비에 대한 성찰을 담다

물론 현대인은 소비하지 않고는 살 수 없다. 그러나 한 번의 터치로, 그것도 당일로 상품이 배송되는 세상에서 과한 소비는 일상다반사일 수밖에 없다. 쇼핑 시스템이 변한 탓만은 아니다. 대개의 사람들은 본래부터 더 많은 것을 소유하고 싶은 욕망과 욕심을 갖고 있다.


물건은 균형 잡힌 삶을 살아가기 위한 일부일 뿐이다. 우리는 육체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물건은 우리 삶의 일부가 될 수밖에 없다. 하지만 물건 때문에 우리는 삶을 소모한다. 물건이 우리의 삶을 대체하고, 물건 본래의 목적을 넘어서는 일은 없어야 한다.

RELATED PRODUCT

GET BUNDLE

CAMPAIGN NOW